기사검색

우원식 "평화회담 될 것 믿어"

가 -가 +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1/09 [10:01]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 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 대해 “지속적인 대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약 2년 만에 재개되는 남북 고위급회담이 평화의 전환점이 되길 기대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전하면서 “새해 벽두부터 남북 대화 물꼬가 트이더니 오늘 드디어 고위급 회담으로 그 문을 열었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남북 대화의 물꼬를 열었고, 남북회담이 평화회담이 될 것이라 믿는다”며 “이 평화 회담을 통해 평창올림픽이 올림픽 정신을 온전히 실현하는 평화올림픽일 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이 계기를 마련한 남북 대화 자리를 많은 국민이 지켜보는 만큼, 정부는 의미 있는 성과를 내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 더불어민주당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 김진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