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부산시, 민선7기 출범, 반부패 청렴정책 토론회 개최

사회 각계각층의 역할 및 협력방안을 주제로 토론

가 -가 +

윤 호 기자
기사입력 2018/08/17 [10:42]


부산시는 8월 17일 오후 2시 시청 1층 대강당에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700여 명의 시민과 공공기관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반부패 청렴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102개 시민사회단체와 부산지역 내 51개 공공기관으로 구성된 부산투명사회실천 민·관네트워크에서 주관, 국민권익위원회와 청렴사회민관협의회에서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는 ‘민선7기 출범, 청렴부산 구현을 위한 사회각계의 역할 및 협력방안’을 주제로 토론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오거돈 부산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난해 각종 대형 비리사건으로 추락했던 부산시의 청렴도를 민선7기 출범을 통하여 상위권으로 도약시키는 계기를 만들자”고 제안하고,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은 정부의 청렴의지 및 정책추진 현황을 설명할 예정이며. 김해몽 부산시민재단 상임이사가 진행하고, ▲양세영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상임이사의 기조발제와 ▲강선아 국민권익위원회 민간협력담당관, 이재형 부산시 청렴감사담당관, 이일권 부산시 교육청 감사관, 오문범 부산YMCA 사무총장, 성인심 부산YWCA 사무총장, 이도경 한국투명성기구 부산지역본부 사무처장 등 6명의 패널이 주제를 발표한 후 기존 청렴정책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지역사회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민관협력 방안에 대해 100여 분 간의 열띤 토론으로 펼칠 예정이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청렴사회 구현은 공공부문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고 정부, 지역사회, 시민사회, 기업, 언론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하여 청렴정책을 추진해야만 가능하며 민간영역의 관심과 참여 없이는 반부패 정책은 성과창출이 이루어질 수 없다는 점을 제시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고. 적폐청산과 반부패개혁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제도와 관행의 혁신이 핵심이며, 시민이 구체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정책과 제도, 인식과 행동의 새로운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전제 아래, 이에 대한 대안으로서 부산시는 사회각계가 참여하여 반부패 정책 추진 전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협의기구를 마련하고 이를 통해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상향식 반부패 정책 추진 시스템을 제도화 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시는 청렴문화 확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시민사회 간 네트워크가 긴밀히 형성된 지역으로서 이러한 네트워크에 대해 공공기관을 비롯한 사회 각계가 지원을 강화하고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사회 각계의 목소리를 듣고 부패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시각으로 함께 고민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며,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은 적극 검토하여 반부패 정책에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부산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