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DB손해보험, 빅데이터 활용 사고,보상 관리하는 IFDS 오픈

업계 최초 장기보상 Risk 심도, 난이도별 배당 시스템 구축

가 -가 +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은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장기보상 Risk 심도를 측정, 난이도별로 배당하는 IFDS(Insurance Fraud Detection System)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 DB손해보험 IFDS 오픈(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은 2011년 IFDS를 구축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었으나, 국내보험업법 제도환경 변화, 보험사기 위험성 증대 등에 따라 고도화된 IFDS 개발이 필요하게 됐다.


이번 IFDS 구축 프로젝트는 분석 시스템 전문업체인 큐핏, SAS코리아, KPMG와 협력하여 개발했으며, 과학적 정보 축적을 통한 업무 효율을 증대하고 보험사기 적발 Data 기반의 보상업무 프로세스 혁신에 중점을 두었다.

 
특히 장기보상 난이도별 배당시스템은 RISK 유형 185개를 분석, 측정하여 보상담당자의 능력수준에 따라 사고 건을 배당함으로써 고객에게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보상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과거사고 발생 및 보험사기 적발 데이터를 통합 분석해 보상 담당자에게 산출된 스코어 정보를 보여줌으로써 보험사고 조사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보상담당자의 업무 실수 및 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하였다.

 
무엇보다 기존 병원 및 정비업체에 국한되어 있던 이상징후 지표를 피보험자, 모집인, 직원 등으로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데이터 자료를 기간계 및 모바일 화면에서 빠르게 조회할 수 있게 함으로써 담당자들이 사고조사시 보험관련자들의 정보를 파악하기 쉽게 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사고접수에서 보상종결까지 전 영역을 통합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손해율의 안정적 관리와 거래처, 모집인, 직원 등의 이상 정보를 예측할 수 있어 보험사고 관계자들의 도덕적 해이를 과학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