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효성, "육군 창작 뮤지컬"에 1억원 지금

현충원 봉사활동도

가 -가 +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09-26

 

 

효성이 육군본부에서 제작하는 창작 뮤지컬 '귀환'을 위해 1억원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메세나협회와 육군본부를 통해 취약계층, 군 장병 등을 대상으로 총 1천100장의 티켓을 나누는 데 쓰일 예정이다.

 

효성은 지난해에도 건군 70주년 기념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공연에 장병들을 초청했었다.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주제로 한 이 뮤지컬은 다음달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54회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지원과 관련, 조현준 회장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신 호국영령들을 위로하고 그분들의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후대에 그 가치를 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그룹 측은 전했다.

 

한편, 효성은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임직원들이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참배하고 묘비 닦기, 잡초 제거 등의 봉사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