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교육청, 70개 특성화고 2020학년도 신입생 12,634명 최종합격

서울 중3 학생 수 3,700여명 급감 속에서도 미충원 인원 117명 감소

가 -가 +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한국NGO신문] 이경 기자 =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12월 6일(금)에 서울시 관내 70개 특성화고등학교 2020학년도 신입생모집 결과 최종합격자를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11월25일부터 12월6일까지 특별전형 및 일반전형을 통해 70개 특성화고 12,634명의 신입생을 선발했다. 모집정원 14,226명에 15,353명이 지원, 지원율 107.9%를 기록했으며, 12,634명이 합격(충원율 89%)하여 2019학년도 대비 중3 학생 수가 3,700여 명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와 비교하면 미충원 인원이 117명 감소하는 지원율을 보였다.

 

 

 

올해 지원율 상위에 속하는 산업군(교과군)은 △디자인·문화콘텐츠(144%)  △음식조리(126%) △정보·통신(101%) △건설(98%) △미용·관광·레저(97%) △전기·전자(97%) △보건·복지(93%) 등 학생의 소질·적성에 따른 소신 지원 경향이 뚜렷이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특성화고 및 직업교육의 기반 확대와 중3 학생의 소질 적성을 고려한 맞춤식 진학지도를 위해 중학생(학부모) 대상 진학설명회「중학교로 찾아가는 특성화고 진학설명회」 및 교원 대상「특성화고 이해 연수」등 지속 추진해왔다.
 
아울러, 특성화고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신입생모집을 위해 다양한 매체 광고(지하철, 방송, 웹, 지면 광고 등)와 서울 특성화고 입학 홈페이지(하이잡) 운영을 통해 70개 특성화고에 대한 학교 안내, 입학 정보, 진로진학(취업/선취업후학습 등) 우수사례를 안내함으로써 각기 분야별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서울시 70개 특성화고의 정보를 중학생, 학부모, 교사에게 제공해 왔다. 

 

학령인구 급감(중3 학생수 : 2018년 76,202명, 2019년 72,553명), 직업교육에 대한 인식 부족, 학과(분야) 선호도에 따른 쏠림 현상 지속, 뿌리 깊게 자리를 잡은 대입 선호 경향 등 원인으로 인해 특성화고가 신입생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4차산업혁명시대의 미래 성장 동력 및 특성화고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2016년부터 4년간 72교, 217학급 학과개편 등 직업계고 학과 재구조화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해왔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 특성화고 신입생모집 결과를 토대로 학령인구 급감에 따른 근본 대책과 특성화고의 미래지향적 학과개편 지속 추진 및 중장기적으로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중점 교육과정 특성화고 육성을 통해 특성화고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특성화고 무대를 세계로 넓히기 위해 지자체 및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국제화 교육지원사업도 지속 추진하며, 학생들이 맹목적인 대학진학에서 벗어나 스스로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선택함으로써 자신의 삶을 적극적으로 개척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서울시교육청, 70개 특성화고 2020학년도 신입생 12,634명 최종합격,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