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민주, 트럼프 탄핵안 곧 공개

권력남용·의회방해 혐의 포함

가 -가 +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12-10



미국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일부 내용을 10일(현지시간) 오전 공개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탄핵 사유로 '권력남용'과 '의회방해'를 적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탄핵안을 이달 말 표결할 예정이라고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이 WP에 전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9일 밤 9시간에 걸친 청문회를 마친 뒤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다른 위원회 위원장들과 만나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엇 엥걸 외교위원장은 펠로시 의장과의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탄핵안의 상세한 조항을 10일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어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펠로시 의장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한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최종 결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위원회 소속 위원들과 막판에 어떤 내용을 추가할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권력남용과 의회방해 혐의 외에도 탄핵소추안에 사법방해 혐의를 담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

 

팰로시 의장은 탄핵안의 내용과 초점을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좁힐지, 또는 러시아의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보고서까지 확대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