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애인도 평생교육 받을 수 있도록…정부, 활성화 방안 마련

기초지자체 5곳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지정…인프라 구축 6억원 지원

가 -가 +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12-13



정부가 기초자치단체 5곳을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로 선정해 장애인들이 평생교육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

 

정부는 13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충북 청주시 혜원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제17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회의에는 이시종 충북지사와 한범덕 청주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강임준 군산시장, 홍성열 증평군수 등 장애인 평생교육에 앞장서 온 지방자치단체장도 참석했다.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에 따라 정부는 공모를 거쳐 5개 기초지자체를 선정해 내년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로 지정할 계획이다.

 

장애인 평생학습도시에는 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3억원씩 총 6억원을 투입해 장애인이 평생학습시설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돕는 각종 인프라가 마련된다.

 

정부는 장애 특성 등을 반영한 '맞춤형 평생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또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 여러 활동에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의사소통을 돕는 애플리케이션 '위톡' 보급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장애인 평생학습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교육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등 유관부처·기관 간 '중앙상설협의체'도 구성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배움에는 차별도 장벽도 없어야 한다"면서 "장애인들도 전 생애에 걸쳐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평생교육 참여율은 2017년 기준 4%로 전체 성인(28.3%)보다 한참 낮다.

 

전국 평생교육기관 4천169곳 중 장애인 평생교육기관은 7.4%(308곳)에 그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