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시험 성공으로 거대 힘 비축…美, 자극언행 삼가야 연말 편해"

가 -가 +

조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2-14

북한군 서열 2위이자 남한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박정천 총참모장은 최근 국방과학원의 시험들이 잇달아 성공했다고 밝히면서 미국에 '언행을 삼가라'고 경고했다.

 

 

박 총참모장은 14일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에 진행한 국방과학연구시험의 귀중한 자료들과 경험 그리고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 위협을 확고하고도 믿음직하게 견제, 제압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또 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그대로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박 총참모장의 언급은 북한이 지난 7일에 이어 13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했다고 발표한 '중대한 시험'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시험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또는 ICBM 엔진성능 시험으로 분석되고 있다.

     

박 총참모장은 이어 "첨예한 대결상황 속에서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들은 우리를 자극하는 그 어떤 언행도 삼가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우리 군대는 최고영도자의 그 어떤 결심도 행동으로 철저히 관철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되어 있다""우리 힘의 실체를 평가하는 것은 자유겠으나 똑바로 보고 판단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미 압박에도 여전히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 총참모장은 "우리는 거대한 힘을 비축하였다""힘의 균형이 철저히 보장되어야 진정한 평화를 지키고 우리의 발전과 앞날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적대 세력들의 정치적 도발과 군사적 도발에도 다 대비할 수 있게 준비되어 있어야 하며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국방과학원이 중대한 의미를 가지는 시험들을 연이어 성공적으로 진행하면서 국방력 강화 사업에서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나가고 있는 것을 나는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