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사흘째 두자릿수 유지..사망 82명·완치 1천401명

확진자 어제 84명 늘어 총 8천320명…경기31명·서울12명 증가

가 -가 +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17

1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8천320명으로 집계됐다.

 

▲ 지난 13일 대구가톨릭대병원 코로나19 환자 이송팀이 환자를 음압카트에 싣고 검사실로 이동시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8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하루 증가 폭은 사흘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5일 76명, 16일 74명이었다.

 

지벽별로는 44명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나와 37명이 추가 확진된 대구·경북보다 많았다.

 

경기 지역에서는 성남 은혜의 강 교회의 영향으로 3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에서도 12명이 추가 확진됐고 인천도 1명이 늘었다. 
 
대구는 32명, 경북은 5명이 증가했고 경남에서도 1명 추가됐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82명이다. 공식 집계 기준으로는 전날보다 6명(76~81번째)이 늘었고, 경북에서 1명(82번째)이 추가 확인됐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64명이 늘어 총 1천401명이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