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짜 KF94 마스크 판매업체 적발..100만장 넘게 유통 추정

미허가 제품을 허위 포장..업체 대표·직원 등 6명 검거

가 -가 +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18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KF94 마스크인 것처럼 둔갑시켜 100만장 이상을 유통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 및 약사법 위반 혐의로 마스크 포장업체 대표 A(52)씨와 직원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19일 피해자 B씨에게 KF94 마스크를 공급해주겠다고 속인 뒤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가짜 KF94 마스크 약 16만5천장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가짜 마스크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이들에게 마스크 대금 4억5천만원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으나, 이들은 1억3천만원만 반환했다.

 

경찰은 이들의 가짜 KF94 마스크가 100만장 이상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은 각지에서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사들인 뒤 KF94 등급이 표기된 포장지에 담아 진짜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개당 약 2천300원에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짜 마스크 포장지에는 제조사명이나 제조업체 주소 등이 제대로 표기되지 않았으며, 판매업자나 소비자가 꼼꼼히 확인하지 않으면 적발이 어려웠다.

 

경찰은 현장에서 가짜 포장지 5만장과 포장된 마스크 5천장 등을 압수하고, 이들이 보유한 가짜 마스크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