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다시 100명대…어제 152명·총 8천565명

'한사랑요양병원' 등 여파 대구·경북 109명…수도권 30명 증가 '긴장'

가 -가 +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19

코로나 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14일 이후 닷새 만에 다시 100명을 넘어섰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8천565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52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14일 이후 닷새 만에 다시 100명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는 14일 107명에서 15일 76명으로 떨어진 이후 전날까지 연일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152명 가운데 109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97명, 경북 12명이다. 대구에서는 한사랑요양병원 집단감염 등이 확인되며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서울이 12명, 경기가 18명이다. 이밖에 울산 6명, 충북 1명, 전북 1명 등이다. 검역에서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5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천431명이다. 대구 6천241명, 경북 1천190명이다.

다른 지역은 서울 282명, 부산 107명, 인천 32명, 광주 17명, 대전 22명, 울산 36명, 세종 41명, 경기 295명, 강원 30명, 충북 33명, 충남 118명, 전북 10명, 전남 5명, 경남 86명, 제주 4명, 검역 16명 등이다.

 

확진자 중에서는 여성(61.52%)이 남성(38.48%)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358명(27.53%)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천642명(19.17%), 40대 1천181명(13.79%), 60대 1천80명(12.61%) 등의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92명이다. 공식 집계로는 전날보다 7명(85~91번째)이 추가됐고, 경북에서 1명(92번째)이 더 확인됐다. 치명률은 사망자 92명을 기준으로 1.07%다.

92번째 사망자는 청도군립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81세 남성으로 전날 숨졌다. 확진 판정은 사망 후에 받았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407명이 늘어 총 1천947명이 됐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30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30만7천24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28만2천555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5천90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