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 서울시 자체조사 반대…특검·대통령 해명요구

가 -가 +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미래통합당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대해 서울시 자체 조사로는 안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박 전 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앞서 경찰이 고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힌 만큼 문 대통령에게까지 보고가 전달됐는지, 이후 어떤 지시를 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이 보고받았다면 대통령이 모를 리 없고, 대통령께 보고되지 않았다면 직무유기"라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통합당은 고소 사실이 청와대를 거쳐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된 것이 사실이라면 성추문 의혹 자체에 버금가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수사기밀을 유출하면서까지 정권 차원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문을 덮으려고 시도했던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13일 청와대는 "8일 저녁 경찰로부터 박 시장이 고소를 당했다는 보고를 받았으나, 이를 박 시장 측에 통보한 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회 행안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경찰과 청와대가 고소 유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보고 절차와 경과에 대한 설명 요구에는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경찰에 유출 경위 공개를 촉구했다.

 

통합당은 또 이번 사건 수사를 경찰과 검찰 등 통상적 수사라인에 맡길 수 없다며 특임검사나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사건을 담당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격"이라며 반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