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U+ "5G 자율주행 무인지게차 연내 상용화"

"혼자서 지게차 50대 제어"…LGU+, 5G 기반 무인지게차 공동사업 추진

가 -가 +

이정재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LG유플러스가 5세대(5G) 통신 기반 무인지게차 사업 추진에 나선다. 숙련된 운전자 없이 원격 자율주행으로 지게차의 현장 작업을 가능케 한다는 목표다.

 

▲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김영준 케이엔 상무,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마국요 무샤이니 부사장, 김지열 클라크 대표이사가 5G 기반 무인지게차의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지게차 제조 기업 클라크 머터리얼 핸들링 아시아, 인공지능(AI) 기반 물류 솔루션 업체 무샤이니, 실내 측위 솔루션 업체 케이엔과 5G 기반 무인지게차 공동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5G 무인지게차는 제조공장·물류센터·항만 등 산업 업종 전반에서 사용되는 주요 설비인 지게차를 원격에서 무인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이다.

 

4개 사가 선보이는 5G 무인지게차는 10밀리미터(㎜)의 정밀한 위치 측위는 물론, 단 한 명의 작업자가 최대 50대까지 동시 제어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5G 통신으로 지게차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조작 명령을 지연 없이 전달할 수 있어, 작업자가 실제 운전석에 앉아 작업하는 것과 동등한 수준의 정밀도를 보장한다.

 

이를 통해 공장이나 물류센터 등의 업무가 대폭 효율화될 전망이다. 다수의 지게차가 자율주행으로 물품을 운반하고, 관제 센터에서는 소수의 인원으로 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단순 비용절감 측면뿐 만 아니라, 중장비의 직접 운영이 최소화돼 물류 운반 중 발생하는 안전사고 또한 최소화할 수 있다.

 

이번 MOU에 따라 4사는 종합물류기업 판토스와의 실증을 시작으로 5G 무인지게차의 보급을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는 동시에 상용화를 진행하고, 무인지게차를 원격에서 상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영상 솔루션 개발 및 5G 기반 설비 라인업 확대 등 협업을 지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