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8개월만에 인천∼우한 하늘길 열렸다…티웨이항공 첫 취항

티웨이항공 주 1회 인천~우한 노선 운항 예정

가 -가 +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닫혔던 인천∼중국 우한(武漢) 하늘길이 8개월 만에 재개됐다.

 

티웨이항공 TW615편은 16일 오전 8시48분 한국인 교민과 중국인 등 승객 60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출발해 우한으로 향했다.

 

이어 TW616편이 오후 1시55분 우한에서 승객 40명가량을 태운 뒤 오후 6시 인천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중국 현지 여행사를 통해 사전에 예약을 받은 승객 위주로 운항했다"며 "다음 주 운항부터는 홈페이지 예약 등을 통해 예약을 받을 예정이며 한중 기업인 수요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운항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발원지로 우한이 지목되면서 티웨이항공의 첫 취항이 연기된지 8개월 만이다.

 

앞서 대한항공[003490]과 중국남방항공이 주 4회씩 해당 노선을 운항했으나 코로나 확산 우려로 국토부가 1월23일부터 정기 노선 운항을 전면 금지하며 티웨이항공도 신규 취항을 무기한 연기했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 14일 국토부로부터 운항 허가 결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이날부터 주 1회 인천∼우한 운항을 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