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추미애 장관 잇딴 구설수 ...추장관 형부 건교부 산하 기관장 낙하산 인사' 논란

가 -가 +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10-16

출근길 자신을 취재하는 기자 얼굴을 찍어 sns에 올려 빈축을 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번에는 형부가 버스공제조합의 이사장을 맡은 것을 두고 국정감사에서는 '친족 인사'라는 지적이 국감장에서 나왔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이사장 취임 과정을 보면 별도 공모 과정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여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빽'을 이용한 인사일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분(이사장)은 평생을 건국대 교직원으로 재임해 공제조합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이는 '낙하산 인사,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도 아니고 그야말로 '친족 인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 사안은 국토부 장관에 대한 보고 없이 진행될 수 없다고 본다"며 "추 장관의 형부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라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형부라는 사실은 기재사항이 아니라 알 수 없었다"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