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랑스 교사, 수업시간에 무함마드 풍자 주간지 만평 보여줬다가 '참수' 당해

"'언론의 자유'수업에서 학생들의 비판 정신을 북돋우려고 했던 것으로..."

가 -가 +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10-17

프랑스에서 한 중학교 교사가 수업 시간의 교육 내용으로 논란에 휘말리고 급기야 참수당하는 일이 벌어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 무함마드를 풍자한 주간지 샤를리 에도브의 만평을 수업중에 교재로 사용했다가 테러를 당한 교사를 위로하기 위해 그가 재직중이던 중학교를 방문한 마크로 프랑스 대통령.  

 

역사교사인 사뮤엘 프티(47)는 이달 초 12∼14세 학생들과 언론의 자유에 관해 수업하면서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다가 16일(현지시간) 이슬람 교도로 보이는 괴한에 의해 변을 당했다.

 

그는 만평을 보여주기 전에 이슬람교 학생들에게 손을 들게 하고, 혹시 원하면 교실을 나가도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함마드를 풍자한 캐리커처를 보면 이슬람교도들은 불쾌할 수도 있으니 떠나도 된다고 밝힌 것이다.

 

교사 '사뮤엘 프티'씨는 수업을 마치고 이날 오후 5시께(현지시간) 파리 북서쪽 근교의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괴한의 흉기에 참수됐다.

 

경찰은 흉기를 들고 달아나던 용의자(18)가 무기를 내려놓으라는 명령에 불응하고 저항하자 총을 쏴 용의자는 살해 현장 인근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 현장에서 "신은 가장 위대하다"라는 뜻을 지닌 쿠란 구절을 외쳤다고 목격자들이 증언했다.

▲ '샤를리 에브도 테러 1주년'을 추모하는 파리 시민  

 

앞서 지난 2015년 1월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는 무함마드를 만평 소재로 삼았다가 끔찍한 총기 테러의 표적이 됐다. 당시 이슬람교도인 사이드, 셰리크 쿠아치 형제는 샤를리 에브도 편집국에 들어가 총기를 난사해 12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