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수처법은 나의 부패는 덮고, 상대의 부패를 드러내는데 있어"

투기자본감시센타, "김경수 변호사가 가장 유력하지만, 절대 반대" "김앤장과 연관"

- 작게+ 크게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11-16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공수처법은 '나의 부패는 덮고, 상대의 부패를 드러내자는데 있다'고 지적하면서 범죄집단 김앤장과 협업하고 있는 김경수 변호사의 공수처장 임명은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투기자본감시센타는 16일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이 왜 이 모양인가!"라는 성명을 통해, "근본적으로 공수처가 없어 대한민국이 부패한 것이 아니라, 고위공직자까지 부패하기 때문에 모두를 믿을 수 없어 공수처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후보자가 변호사인 경우에는 수임사건의 금액까지 공개해, 전 국민의 검증을 통한 전국민의 적극적 지지를 바탕으로 공수처장이 될 때, 비로소 대통령 대법원장 국회의장 검찰총장 등 권력형 비리를 공정하고 엄중하게 수사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질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투기자본감시센타는, "두 명의 대통령이 대한민국 최고 재벌 이건희.이재용의 뇌물을 받아 감옥에 있는 반면,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뇌물을 제공한 삼성 이건희.이재용에 대해선 세금을 추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법률에 따라 50억원 이상의 횡령배임으로 구속되어야 함에도 정준영 서울고법부장과 노정희 대법관등의 불법으로 구속을 면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무질서를 보여 준다"고 지적하고, "특히 이건희.이재용 등의 과징금 탈세액이 15.2조원(벌금포함 최대 42조 추징대상)이나 되고, 넥슨 김정주의 탈세가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 때는 물론이고 문재인 정부까지 11년간 무려 7.7조원(벌금 포함 최대 54조원 추징대상)이나 되는데도 그 범죄 이면에 권력과 김앤장의 비호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투기자본감시센타는 특히 "김앤장은, 사법부는 물론 청와대까지 농단했고 심지어 국세청이 추징한 국세까지 재탈세하고도 금융지주회장에 3연임하는 KB금융 윤종규와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을 비호하고 있으며, 론스타와 공모해서 외환은행을 불법 매각해 국고손실을 야기하고 외환카드 주가조작과 탈세까지 자행하고도 국세청이 추징한 세금까지 국세심판원을 와해시키고 매수하여 재탈세를 했으며" 또한 "사법부.청와대와 공모해 징용피해자 재판을 무력화하고 옥시사건도 무마한 변호사법 외 단체로 범죄조직"이라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투기자본감시센타는 "그런데도 어처구니없게도 김앤장 출신 변호사들이 공수처장 후보자로 많이 추천됐다"며 씀쓸함을 토로하고 "후보자 가운데 공수처장으로 가장 유력하게 거명되고 있는 김경수 변호사는, 과거 특수부 검사로 김현철과 김홍걸을 수사하고 이용호게이트를 수사한 마지막 중수부장으로 검찰조직에 신망이 높아 한때 '국민검사'로 불리고 수차례 검찰총장에도 유력했으나, 변호사 개업 후 박근혜 정부의 실세였던 최경환 의원 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 실세중 실세인 김경수 경남지사를 변호하고 또 헌법유린이 자행되는 삼성 이재용의 재판에 삼성측 전문심리위원으로 추천되고, 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 사건의 안진회계법인을 변호, 넥슨 옥시사건도 거액의 수임료를 받고 김앤장의 심재돈.신현수와 같이 수임하는 등으로 검사 김경수가 아닌 김경수 변호사가 공수처장이 되는 일은 우리 사회가 공멸의 길을 가는 것을 막기 위해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 김경수 변호사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만약, 김경수 변호사가 공수처장 후보에서 사퇴하지 않으려면, 검사 퇴직금도 기부한 바 있듯이 변호사 수임료 전액을 국고에 납부한 다음, 김앤장이나 신현수나 삼성 이재용이나 넥슨 김정주나 검찰총장이나 대통령이나 대통령 후보자를 막론하고 범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국민에게 약속을 하고 후보에 응모함이 마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