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영주댐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1조1천 억 짜리 애물단지”

환경단체들 “영주댐 해체 로드맵 마련하라”

가 -가 +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7/23 [16:20]

-수자원공사, 불필요한 영주댐에 다시 1천억 원 투입 요구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무리하게 건설된 영주댐. 사업 자체의 목적도 불분명할 뿐 아니라 건설이후 내성천의 빼어난 경관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등 그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내성천과 낙동강을 살리기 위한 영주댐 해체 로드맵 마련을 촉구했다.

 

▲  이상돈 국회의원과 낙동강네트워크, 녹색연합, 종교환경회의,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환경운동연합 등 15개 환경단체들은 7월 23일 오전 10시 3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적을 상실한 영주댐 담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 김진혁 기자 

 

이상돈 의원과 낙동강네트워크, 녹색연합, 종교환경회의,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환경운동연합 등 15개 환경단체들은 7월 23일 오전 10시 3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적을 상실한 영주댐 담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들은 2016년 16% 담수를 진행했다가 수문을 완전 개방을 한 이후 방치되고 있는 영주댐은 목적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낙동강 수질 개선을 목적에 두었지만 댐 자체가 수질악화의 원인이고, 무엇보다 4대강 사업이 명백하게 실패한 이상 필요에 대해 재론의 여지가 없다는 것이다. 

 

수질악화로 담수 포기한 애물단지, 영주댐

 

▲  영주댐 전경   © 이상돈 의원실

 

단체들은 ‘내성천과 낙동강을 살리기 위해 영주댐 해체 로드맵을 마련하라’ 제하의 기자회견문을 통해 영주댐 처리에 관한 정부의 확고한 의지 없는 영주댐 시험 담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들은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무리하게 건설된 영주댐은 사업 자체의 목적도 불분명할뿐더러 건설이후 내성천의 빼어난 경관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등 그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낙동강에 하천유지용수를 공급하겠다는 목적도 내성천이 원래 낙동강에 맑은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왔다는 것과 낙동강에 건설된 8개의 보 자체가 수질 악화의 원인이라는 점에서 한 치도 수긍할 수 없으며, 영주댐과 관련된 최근의 시험담수 논란은 영주댐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결정해야 할 시기에 정부가 여전히 본질적인 문제에 접근하지 못한 채 허둥대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6년에 준공된 영주댐은 전체 저수량 중 16%만 물을 채웠으나 녹조가 창궐하고 악취가 끊이지 않았다. 결국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 때 댐 하류 낙동강 수질을 오히려 악화시킨다는 이유로 댐 시험담수를 중단시킨 바 있다. 그런데 지금 와서 영주댐 처리에 관한 확고한 청사진도 없이 수자원공사가 느닷없이 담수와 댐 가동을 거론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일이다. 존재목적을 상실한 영주댐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상황에서 어떤 형태로든 담수를 추진하는데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환경단체들은 “영주댐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1조1천억짜리 애물단지”로 규정했다. 하지만 일각의 영주댐 담수 주장에 부응하여 수자원공사는 본격적인 담수 계획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 수자원공사는 시험담수 시도와 병행하여 ‘영주댐 수질 개선 종합대책’으로 1천억 원을 다시 투입할 것을 환경부에 요구하고 있다. 이늘 사실상 영주댐을 가동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환경부 장관이 취한 조치를 산하기관이 번복하려 한다는 점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단체들은 “정부는 현재 금강·영산강 보 해체를 포함해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구조물을 처리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지만 강 주변 이해당사자들의 문제 제기 등으로 그 과정이 원만하지 못한 상태”라며, “이런 상황에서 존재 이유 자체가 의심스러운 영주댐의 안전성을 새삼 검증하겠다는 것인지, 수자원공사가 시도하는 담수시험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