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밀양시, 베트남 바이어 초청 상담회 실시

730만불 수출의향서 체결, 베트남 시장 개척 가속화

가 -가 +

고재철 기자
기사입력 2019-08-14

 밀양시는 지난 8일 경남농식품수출협회와 연계해 딸기, 사과, 배 품목의 ‘베트남 바이어 초청 상담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상담회는 밀양시 농산물 베트남 현지 수입업체와 수출농가간 수출계약 체결 기회를 마련하기 위하여 추진됐다. 경남농식품수출협회와 국내 식품업체, 베트남 현지 수입업체가 밀양에 방문하였고, 딸기, 사과, 배 수출농가와 농협 등 20명이 참석했다.


특히 주목을 받은 것은 딸기다. 베트남수출검역단지를 등록해 농가를 결속하고 바이어의 수요에 따라 금실, 설향, 매향 등 다양한 품종을 농가에서 경작해, 수출의향서 150만불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또한, 밀양얼음골사과 맛의 우수성을 알리고 배도 홍보해 수출의향서 580만불을 체결하면서, 밀양시가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였던 베트남 시장 판로개척에 쾌조를 보였다.


밀양시 관계자는 "베트남 시장판로 확대의 비결은 밀양시가 바이어와 농가를 적극 연결한데 있다."며 "바이어의 수출 문의가 들어오면 작목반별 1:1 상담을 추진해 농가의 관심도를 높이고, 수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바이어에게는 밀양의 시기별로 생산되는 농산물을 적기에 홍보해 상담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간역할에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밀양수출딸기연합회 조성호 농가는 “농가들이 직접 수출상담회를 찾아다니기는 부담감이 있고, 작목반 회원들만의 노력으로는 수출상담에 어려운 점이 많았는데 밀양시에서 상담회를 연계해 주어서 감사하다."며 "밀양시의 지원과 농가들이 딸기 생산을 위하여 부단히 노력하는 만큼 좋은 품질로 2019년 하반기 딸기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밀양시 장영형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앞으로도 수출상담회를 더욱 활성화해 다양한 품목에 대해서 수출상담 및 해외시장 판로개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이번 수출의향서 체결이 하반기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바이어와의 지속적인 협의에 총력을 다하고, 1국가 다품목 수출 목표에 따라 지속적으로 품목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