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 가락시장 종업원 코로나19 확진

성남 은혜의 강 교회에 다니다가 확진된 아내 통해 감염된 듯

가 -가 +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14

국내 최대 규모 시장인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

 

▲ 국내 최대 시장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14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728분께 시장 내 한 양배추 매장의 종업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성남시 주민인 이 종업원은 앞서 다수 확진자가 나온 성남 수정구 양지동 은혜의 강 교회에 다니다가 역시 확진된 아내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공사는 확진 소식이 전해진 직후 시장 일대 방역을 벌였다. 이어 시장 휴일인 이날도 추가로 방역에 나섰다.

 

공사 관계자는 "확진자가 일한 매장은 밀폐된 공간이 아니고 사실상 주차장 겸 경매장인 장소"라며 "CCTV로 확인해보니 그분은 마스크를 쓰고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가락시장은 하루 유동인구 89만명에 이르고 전국적으로 물자가 오가는 곳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