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개신교계, 교회가 감염 온상인가? '총리 사과' 요구

한교총,"교회의 자발적 협조는 과소평가”

가 -가 +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26

개신교 대표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추진하고 있는 행정조치를 비판하고 정세균 국무총리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의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예방해 류정호(왼쪽부터), 김태영, 문수석 공동 대표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교총은 25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실제 감염위험이 있는 여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교회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형식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과 대구 경북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의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교총은 지난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해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이는 역사상 유례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는 공정을 표방하면서도 국내 모든 상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규정을 교회에만 적용함으로써 스스로 공정 정신을 훼손했다고 지적하면서 총리가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21일 대국민 담화에서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 시설과 실내 체육 시설, 유흥 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고 시설을 운영할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 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적극 취하겠다고 공개적으로 경고한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