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국 찰스 왕세자 이어 존슨 총리도 코로나19 확진

총리 부재시 라브 외무장관이 대행…재무·보건장관 등도 자가격리 가능성

가 -가 +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71) 왕세자에 이어 보리스 존슨(55) 총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현지시간) 총리실이 밝혔다. 사진은 지난 25일 존슨 총리가 런던 총리관저를 나서는 모습.  

 

27(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성명을 통해 존슨 총리의 확진 사실을 알렸다.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기침과 열 등 가벼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후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총리실은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교수의 개인적 조언에 따라 총리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면서 국민보건서비스(NHS) 인력이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에서 검사를 했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직접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가벼운 증상이 나타났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와의 싸움에 있어 나는 화상회의 등을 통해 정부 대응을 계속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함께 하면 우리는 이를 물리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이어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NHS 인력들에게 감사를 표시했다.존슨 총리는 전날 오후 8NHS 인력 등에 감사를 표시하기 위한 대국민 박수응원에 참여하기 위해 총리관저 밖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존슨 총리에 앞서 찰스 왕세자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스코틀랜드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존슨 총리의 확진으로 총리관저 직원 중 일부는 물론, 최근까지 함께 일했던 리시 수낙 재무장관, 맷 핸콕 보건부 장관 등도 자가격리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틀 전까지 존슨 총리와 함께 정례기자회견에 참석한 크리스 휘티 정부 최고의료책임자, 패트릭 발란스 최고과학보좌관 등도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일단 존슨 총리의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만큼 당분간 화상회의 등을 통해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지만, 치료 등을 위해 쉬어야 할 경우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사실상의 총리 역할을 맡게 된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기준 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1658명으로 1만명을 넘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는 전일(463)보다 115명이 늘어난 578명으로 집계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