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물권단체 "정부, 개 식용금지 약속 지켜야"…서울 곳곳 집회

가 -가 +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동물자유연대·동물권행동 카라 등 14개 동물권단체는 초복(初伏)인 16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개를 가축 범주에서 제외하는 축산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는 개를 가축의 범위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방향성에 동의하면서도 늘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변명으로 개 식용 종식의 흐름에 찬물을 끼얹어왔다"며 "비겁하게 사회적 합의라는 방패 뒤에 숨어 민의를 저버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40만 이상 국민이 개 식용 종식을 염원하여 청원하고 매년 수백명의 사람이 거리로 뛰쳐나와 개 식용 종식을 외친다"면서 "성남 모란시장이나 부산 구포 개 시장 등 대표적인 시장·도살장이 멈추고 개 식용 산업이 이미 몰락의 길을 걷고 있는 지금, 사회적 합의는 이미 끝난 지 오래"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8년 청와대는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고 개의 식용을 금지해달라'는 국민청원이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자 "가축에서 개가 빠질 수 있도록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답변자로 나온 최재관 당시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은 "동물보호와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동물을 가축으로만 정의한 기존 제도가 시대에 맞지 않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동물권단체들은 "식용견이라 불리는 개들은 삶의 시작부터 끝까지 끔찍한 동물 학대를 경험한다"며 "개 식용 금지야말로 식용 목적으로 희생되는 개들이 짧은 삶의 전 과정에서 마주하는 모든 끔찍한 학대를 멈추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마포구 평화의공원에 모인 뒤 홍대입구역, 서강대교, 여의도 등 서울 시내를 차량 행진하며 식용견의 현실을 알리는 집회를 진행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